검색

대전시 방산․강소기업 6곳과 815억 원 투자협약

- SK온․머크 글로벌 대기업 이어 국내 기업과 업무협약 체결 성과
- 안산첨단․서구평촌산단 입주 예정… 200여 개 일자리 창출 기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영민
기사입력 2023-05-08

 

대전시는 방산기업 4개사와 우수한 자체 기술력을 보유한 강소기업 2개사 등 총 6곳과 815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소 밝혔다.

 

ㅇ 시에 따르면 협약서에는 기업의 이전 및 신설 투자와 원활한 투자 진행을 위한 대전시의 행·재정적 지원으로 신규고용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에 공동 노력하는 내용이 담겼다.

 

ㅇ 이는 424일 대한민국 배터리 기술 선두주자인 SK과 체결한 4,700억 원 규모 투자와 53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 머크와의 업무협약 체결에 이은 최대 성과로 민선 8기 일류 경제도시 구현을 위한 대전시의 전방위적 활동이 속속 성과로 돌아오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날 협약에는 이장우 대전시장을 비롯해 그린광학 조현일 대표, 네스랩이재호 대표, 디지트론 이종국 대표, 지디엘시스템 권준홍 대표, 센시서인식 대표, 의성산업오명진 대표가 참석했고, 대전상공회의소 정태희 회장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ㅇ 협약에 참석한 기업을 들여다보면 우선 방위산업 기업 4개사가 안산첨단국방산단에 약 440억 원을 투자해 이전 또는 신설하게 된다.

 

그린광학방산, 위성, 산업용 등에 쓰이는 다양한 광학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며, 네스랩은 실기동 군과학화(훈련시스템 및 무선통신시스템 개발 전문업체로서, 다수의 국방무선통신시스템과 과학화 훈련시스템을 개발, 납품하는 기업이다.

 

디지트론은 수도권 기업으로 유도무기 분야 특화를 바탕으로 전자전, 통신 부문으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으며, 지디엘시스템은 전술데이터링크 전장관리 유무선통신 국방 정보통신기반체계 등을 다루는 방위산업 협력기업이다.

 

그밖에도 센시()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대체 콘텐츠와 세계 유일의 인공지능(AI) 기반 시각장애 콘텐츠를 개발한 전문기업으로, 현재 대전, 서울, 경기에 분산된 사업장을 신동지구에 통합 이전하기 위해 321억 원을 투자한다.

 

의성산업()은 통기성 필름 제작 특허기술 보유와 친환경 포장지 시장의 수요 증가에 힘입어 최근 3년간 지속 성장하고 있는 기업으로서, 145억 원을 투자해 서구평촌산단으로 확장 이전할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협약을 체결하는 기업별로 유망기술 등을 설명하며, “기업이 보유한 기술력과 잠재력이 대전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하며 산업단지 신속 공급 등을 통한 지속적인 기업유치 의지를 피력했다.

 

6개 기업 대표들도 방위사업청 이전과 더불어 관련 연구기관 등 국방 관련 인프라가 강점인 대전에서 기업이 가진 기술력이 더욱 확장될 것을 기대한다, “기업의 성장을 통한 대전시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함께 하겠다는 의지로 화답했다.

 

한편, 대전시는 이번 6개 기업 협약에 따라 200여 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충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