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여군, 청동기의 중심! 풀마을 넘어 세상으로

-4.19.~4.20. 부여 송국리 유적 ‘제6회 부여 송국리 청동기축제 개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영민
기사입력 2024-04-02

  

6회 부여 송국리 청동기축제가 오는 4. 19.()부터 20.()까지 이틀간 부여 송국리유적 일원에서 청동기의 중심풀마을 넘어 세상으로라는 주제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이번 축제는 24절기의 여섯 번째 절기로 봄비가 내려 백곡을 기름지게 한다는 뜻인 곡우(穀雨, 4월 19)에 맞춰 축제가 개최된다.

 

부여 송국리 유적은 우리나라 벼농사의 기원과 전파경로당시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중요한 유적지로 국내 최대 규모의 청동기시대 농경문화를 이룩한 곳에서 한해의 풍년 농사와 안녕을 기원하는 풍년기원제를 통합 추진한다는 점에서 그 뜻이 더 깊다.

 

부여송국리유적정비지원추진위원회(위원장 이창노)에서는 이번 축제를 주민주도의 자립형 축제로 자리매김하고자 축제 조직위원회를 중심으로 행사 기본계획을 수립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시스템으로 다채로운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풍년기원제청동기 축제 개막식(청동기 퍼포먼스), 축하공연생생프로그램을 연계한 고사리 꺾기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선사시대를 재현한 물동이 나르기 및 창 던지기 대회짚풀공예 체험새끼꼬기 게임송국리 토기와 토종 쌀 체험선사 유물 뽑기유적발굴 체험 등으로 이색적이고 재미있는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창노 위원장은 삼천 년 전청동기 농업 유산은 현재 우리에게 풍요와 평화를 주었다송국리 석관묘 수습 조사일과 곡우를 맞이하여 청동기축제풍년기원제를 함께 추진하게 되어 더욱 뜻깊다벼농사의 발상지로서 자긍심을 고취하고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부여 송국리 유적은 기원전 76세기 전 농경과 수렵을 하며 살았던 고대 인류의 거주지로 추정되는 한반도 중남부 최대 규모의 청동기시대 취락유적이다.

 다수 발견된 집 자리수혈분묘건물지 등은 청동기시대 중기 대규모 마을의 주거생활장례문화생산 및 저장의례 등을 알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자료이다.

 

 이 지역의 석관묘에서 출토된 비파형동검 등은 당시의 사회가 분화된 계급으로 이루어진 복합사회였다는 점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송국리 유적은 역사·문화적으로 매우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저작권자ⓒ충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청저널. All rights reserved.